* 총 7게시물이 있습니다.
  • 서울나우병원의 진료비가 궁금합니다.


    진료비가 낮고 치료비가 효과적인 서울나우병원은 오랜 임상경험과 연구를 통해
    축적한 고도의 전문 의료기술과 선진화된 진료시스템을 바탕으로 환자 한분 한분께
    최적의 의료 서비스를 해드리고 있습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2008년) 자료에 따르면 비급여를 제외한 보험공단 부담금과 본인부담금을 합친
    진료비를 살펴본 결과 서울나우병원의 진료비는 입원일수(일)에 비례하여
    타병원보다 적당한 진료비를 구성하고 있습니다.


  • 수술 후 주의사항에는 무엇이 있나요?

    수술을 받은 관절에 따라 주의할 것이 다릅니다. 고관절 인공관절에서는 절대로 다리를 꼬지 말아야 하며,
    슬관절은 도리어 다리를 꼬고 서로 굽혀 주는 운동이 좋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감염을 주의하여
    수술 받은 부위는 깨끗하게 처리해야 하며, 퇴원 시에 받은 지시사항을 꼭 지켜야 합니다.

    수술 후 발생 가능한 감염,탈구,골절,출혈 및 이와 관련한 합병증이 발생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철저히 준비하고 잘 관리하여 대부분 문제 없도록 수술 후 회복이 진행되도록 하여야 합니다.

    서울나우병원에서는 식사/투약/처치/재활운동/물리치료등 수술 전 후의 전 과정을 정확하게
    시스템적으로 움직이게 하는 critical pathway를 구축하고 이를 통해 수술 후 병동 간호,
    체계적인 재활 치료를 시행함으로써 환자분들의 관절 운동 범위를 좋게 하고
    빠른 시일 안에 다시 일상생활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도와드립니다.

  • 전문 간병인이 케어를 해준다는 데 어떤 장점이 있나요?

    수술 후 발생 가능한 낙상이나 출혈 감염등의 합병증에 대한 교육을 받은 전문 간병사는
    환자 관리 뿐 아니라 관절 및 척추 수술 후 가장 중요한 역할을 차지하는 재활훈련에
    많은 도움을 주어, 수술 후 빠른 회복과 조기 재활이 잘 이루어지도록 돕습니다.

  • 한국형인공관절 수술 후 만족도 및 회복이 궁금합니다.

    경험 많은 무릎 관절 전문의에게 수술 받을 경우 대략 100명의 환자 중 98~99명의 환자가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물론 수술 전 상태가 얼마나 심했는지, 다리 힘이
    얼마나 좋은지 등에 따라 만족도 차이가 날 수는 있으나, 수술 전 상태에 비해
    통증, 보행 등의 여러 면에서 뚜렷한 호전을 보입니다.

    수술 후 약 2~3주 정도는 수술 부위에 상당한 통증이 있는데,
    이는 수술 부위가 아물면서 점차 가라앉게 됩니다.


    수술 후 약 3~6개월 까지는 걸을 때 수술 전과는 달리 심하지 않은 다리근육 통증이
    있을 수 있습니다. 이것은 관절에 문제가 있어서가 아니라, 퇴행성 관절염으로 인한 통증으로
    다리를 오랫동안 잘 쓰지 못했기 때문에 근육이 약해져서 생기는 일종의 다리 근육통입니다.


    이러한 근육통을 극복하는 방법이 운동입니다, 적절한 운동 요법 - 재활운동을 꾸준히 수행한 경우,
    거의 대부분의 환자들이 수술 후 6개월 정도 경과되면 인공관절 상태가 자연스럽게 느껴지고,
    통증 없이 걸을 수 있으며, 일상 생활에 큰 무리가 없게 됩니다.

    하지만 다리 근육의 회복이 완전치 않으면 이러한 과정이 1년 이상 가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러한 경우는 대개 수술 전 너무 심한 상태로 오래 지내서 근력이 매우 약해져 있었던 경우로
    보다 적극적인 운동이 필요합니다.

  • 서울나우병원의 단계적 치료란 무엇을 말하나요?

    관절,척추 질환의 진단을 받으면 증상 및 정도에 따라 단계적인 치료 방식을 채택하고 있습니다.
    경구 약물을 복용하거나,물리치료,재활 등의 운동요법을 꾸준히 시행함으로써,
    삶의 질을 증진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침습적 치료 및 단계적 재활치료를 병행하거나
    비수술적 요법의 치료 가능성이 낮은 경우 수술적 요법을 채택하고 있습니다.

  • 수술 후 몇 번이나 더 병원에 나가야 합니까?

    관절,척추 수술후 1년 이내에는 수술 후의 회복상태나 재활 상태를 점검하기 위해
    2~3회의 외래 추시 정도가 필요할 수 있겠습니다. 그러나 이후 외래 추시는
    매년 1회 방사선 촬영 혹은 전문의 검진을 통한 상태 점검정도만 필요할 뿐
    내원의 횟수가 많지 않습니다.

  • 다른 병원에서 검사한 것을 가져가도 되나요?

    네 가능합니다. 내원 시 타원에서 검사하신 자료를 복사하여 기록지 혹은 필름이나 cd로 가져오시면
    진료에 큰 도움이 됩니다. 또한 꼭 필요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같은 검사를 반복하여
    진행하지 않는 것도 본원의 큰 장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